문의하기


질문과답변

“경호원 무기소지 가능” 태구민, 국회서 ‘최고수준’ 경호받는다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성요나1 작성일20-09-17 06:16 조회3회 댓글0건

본문

21대 국회 개원 무렵에는 도로 ‘태영호 의원’ 돼 있을 듯


제21대 국회의원선거를 하루 앞둔 지난 14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서 강남갑에 출마한 태구민(개명 전 태영호) 미래통합당 후보가 거리유세를 하는 모습. 뉴스1


탈북민 최초로 지역구 국회의원에 당선된 태구민(개명 전 태영호) 미래통합당 서울 강남갑 당선인이 제21대 국회에서 최고수준의 경호를 받는다.

21일 경찰과 국회에 따르면 태 당선인은 국회의원 신분과 무관하게 현재 받는 경호가 그대로 유지된다.

영국 주재 북한공사 출신으로 탈북 외교관 중 최고위급 인사로 평가받는 태 당선인은 테러 협박을 수시로 받는 만큼 최고수준의 경호를 받아왔고, 이는 의정활동 기간에도 지속한다는 것이 경찰의 방침이다.

경찰은 태 당선인이 외부에 노출되는 4·15 총선 선거운동 중 경호 인력을 늘려 혹시 발생할 수 있는 불상사에 대비했다.

당시 태 당선인 최근접 거리에는 경호원으로 보이는 3~4명이 항시 있었고, 그 너머로 또 다른 경호원들이 2중, 3중으로 포진하며 경호했다.

태 당선인은 선거운동을 하는 동안 북한의 테러에 대비해 방탄조끼를 입고 다니기도 했다.

선거운동 기간 테러 등 사고는 발생하지 않았다.


태구민(개명 전 태영호) 미래통합당 서울 강남갑 당선인. 연합뉴스


오는 5월30일 21대 국회의원 임기가 시작되면 태 당선인 곁에는 무장 경호원들이 근접 경호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.

국회는 경찰과 협의를 통해 태 당선인 경호원들의 무기 소지가 가능하다는 입장이다.

다만 본회의장이나 상임위 회의장 안까지 경호원들이 출입하는 것은 어렵다고 밝혔다.

이 경우 경찰은 회의장 밖 또는 국회 4층 본회의장 관람석에 경호원들을 배치해 불상사에 대비할 계획이다.

한편 태 당선인은 21대 국회에 정식으로 등원할 때쯤이면 다시 ‘태영호 의원’이 될 것으로 보인다.

그는 이미 법원에 ‘태구민→태영호’ 개명 신청을 했고 5월 중 허락이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고 한다.

태 당선인은 대한민국 주민등록 당시 북한 추적을 피할 목적에서 본명 ‘태영호’ 대신 ‘태구민’이란 가명을 썼고 그 때문에 이번 4·15총선에도 주민등록상 이름인 ‘태구민’으로 출마했다.


https://news.naver.com/main/read.nhn?mode=LSD&mid=shm&sid1=100&oid=022&aid=0003458459


에휴 ,,, 코메디네요,,,,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